상폐 앞둔 제이테크놀로지, 이유 없는 ‘폭등락’

증권 입력 2019-12-05 17:21:29 수정 2019-12-11 13:12:32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코스닥 상장기업 제이테크놀로지는 오는 12일 상장폐지를 앞두고 현재 정리매매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가격제한폭이 없는 정리매매 기간을 활용한 투기꾼들의 유입으로 인해 주가가 폭등과 폭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섣부르게 매수에 나섰던 일반 투자자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소연기자의 보도입니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기업의 계속성 및 경영 투명성 등을 고려할 때 상장폐지기준에 해당한다.”

지난달 29일 한국거래소는 제이테크놀로지의 오는 12일 상장폐지를 결정하고, 3일부터 11일을 정리매매 기간으로 공시했습니다. 


정리매매란, 상장폐지되는 주권을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마지막으로 유동성을 부여하는 시한부 매매 기간을 말합니다. 

보통 매매일 기준 5~15일간 이뤄지는 정리매매는 단일가 매매를 통해 30분 단위로 거래가 이뤄지는데, 가격제한폭 규정이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제한선 없이 주가가 상승과 하락하는 만큼 일반 투자자들에게는 주의가 요구됩니다. 

시세차익을 노리는 투기꾼 유입으로 일반 투자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정리매매 이틀째인 지난 4일 주가의 변동성은 극심했습니다. 장중 한때 상승폭이 688%(687.94%)에 달했는데, 마감 당시에는 273.54% 수준으로 상승 폭이 크게 하락한 것입니다. 

이 때문에 급등하는 상승세에 올라탔던 일반 투자자들은 순식간에 반토막 난 주식을 받아들여야 했고, 

종목게시판에는 “일확천금을 노렸다가 피해를 봤다”, “전세자금을 날렸다” 등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습니다. 


전일 폭등 후 폭락을 거듭했던 제이테크놀로지의 주가.

정리매매 3일째를 맞이한 오늘 역시 전일보다는 약하지만 여전한 폭등락 장세를 보였습니다. 

장중 한때 전 거래일 대비 66.67%까지 주가가 올랐는데, 오후 들어서는 전 거래일 대비 0.52% 상승한 수준으로 또다시 폭락했고, 최종적으로는 15.63% 상승한 채 거래를 마쳤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리매매 기간에는 투기 세력이 투기판을 벌이는 경우가 많아 이유 없이 주가가 폭등과 폭락을 거듭한다”며 “일반 투자자들은 매수에 주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서울경제TV 이소연입니다. /wown93@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