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술, 中 국영기업 이어 민영 철도회사와 MOU 체결

증권 입력 2019-12-05 10:56:1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우리기술이 중국 국영 철도기업과 손잡고 중국 철도 시장에 출사표를 낸데 이어 중국 민영 철도회사의 제안을 받아 중국 및 홍콩 등 약 150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중화권 철도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우리기술은 중국 민영 철도 전문회사 ‘지아청 철도교통안전시스템(국제)유한공사(Jiacheng Railway Transportation Safety System (International) Co. Ltd: 이하 JCI)’와 철도 수직형 플랫폼 스크린도어(VPSD)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JCI와 구체적인 협의를 거쳐 조만간 본계약을 체결하고 수직형 스크린도어(VPSD) 공급을 본격화할 전망이다.  


전세계 철도의 65%를 차지하는 세계1위 ‘철도 강국’인 중국은 올해 철도건설에 사상 최고액인 8,500억 위안(약 140조 8,000억원)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새로 건설 되는 철도 길이도 전년보다 45% 증가한 6800㎞에 달할 전망이다. 또, 중국은 첫 해저 고속열차 프로젝트에 252억위안(약 4조705억원)을 투입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매년 120조가 넘는 대규모 투자를 지속하고 있는 중국 철도 사업은 더욱 확대될 전망으로 우리기술은 중국 철도사업 진출로 의미있는 성장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 국무원이 대주주로 있는 중국철도총공사(CRC)와 VPSD 공동연구 및 시범사업을 추진키로한데 이어 중화권 지하철ㆍ철도 사업 전문회사 JCI와 MOU를 체결해 우리기술의 중화권 내 빠른 수주확대가 기대된다”며 “중국내 철도 건설은 물론 홍콩 등 중화권 철도 사업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대일로의 핵심 프로젝트인 ‘범아시아 철도’ 건설 사업 본격화에 따라 아세안 대륙부 철도 건설은 중국 쿤밍을 출발해 라오스, 태국, 말레이시아를 거쳐 싱가포르까지 잇는 총 3065㎞의 거대프로젝트”라며 “우리기술은 중국 철도 기업들과 협력해 향후 범아시아 철도 건설 참여 등 수혜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JCI는 중국 대표 철도교통 시스템 전문기업 ‘지아청 주식회사(SH Jiacheng coporation)’의 자회사로 현재 홍콩에서 중화권 등 해외시장 철도 시스템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 홍콩 등 중화권은 물론 해외 거래처를 확대하며, 철도 플랫폼 스크린도어, 도시고속버스 정류장 안전도어, 경량 전기차량 등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우리기술은 JCI와 우선 중국 및 홍콩의 철도, 지하철을 대상으로 VPSD를 공동 개발해 공급할 계획이며, 향후 JCI의 중화권 및 해외사업 입찰 및 납품에 공동 파트너로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우리기술이 개발한 VPSD는 특정 역사에 출입문의 위치와 간격이 다른 다양한 기종의 철도차량이 운행하더라도 안전하며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어 중국, 홍콩 등 중화권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JCI의 모기업인 SH Jiacheng은 2002년 중국 상해에 설립이래 철도 운송 분야 APG/PSD 시스템 기술력을 기반으로 철도 및 첨단산업 시스템 통합 사업을 영위하는 중국 대표 철도 운송 시스템 회사다. 중국, 홍콩 3개 자회사와 100여개의 기술과 제품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SH Jiacheng 시스템은 상하이, 톈진, 쑤저우 등 10여개 라인, 수백개 철도 플랫폼에 적용돼 중국내 가장 영향력 있는 철도 시스템 회사로 평가 받는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