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증자 성공 시 반도체 장비 경쟁력 확보에 자금 활용”

증권 입력 2019-12-04 14:33:4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미래산업은 유상증자로 조달되는 자금을 반도체 장비 경쟁력 강화에 사용한다고 4일 밝혔다. 최근 미래산업은 시설 및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주주우선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추진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반도체 재고 소진율 증가, 중국 반도체 산업 육성 움직임 등 글로벌 반도체 업황은 호전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존 고객사는 물론 신규 고객사의 납기일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제품 발주 후 생산 및 테스트까지 원활한 납품이 가능한 생산체계를 구축하는 데 자금을 사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곤 미래산업 대표 역시 “고객사의 요구에 즉각적인 대응을 위한 여러가지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며 “국내는 물론 중국이라는 큰 시장에서 테스트핸들러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 품질 개선을 통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후공정 검사장비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s) 개발 생산 기업인 미래산업은 최근 주 고객사인 SK하이닉스에 테스트핸들러를 수주했고, 중국 반도체 기업 칭화유니그룹의 자회사 YMTC에 2017년 수주 이후 매년 200% 이상의 매출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