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카카오뱅크 최대주주’로…내년 IPO 목표

금융 입력 2019-11-20 15:53:35 수정 2019-11-21 15:24:3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카카오뱅크]

[앵커]
오늘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가 카카오가 됐습니다. 여기까지 오는 데 꽤나 오래 걸렸는데요. 카카오뱅크가 최대주주 변경이라는 큰 산 하나를 넘은 만큼, 시장에서는 카카오뱅크의 내년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카카오가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됐습니다.


기존 최대주주였던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카카오뱅크에 대한 지분 50% 가운데 29%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에 넘기는 것을 오늘(20일) 금융위원회가 승인했기 때문입니다.


현행 인터넷전문은행법에 따르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하려는 주주에 대해 최근 5년간의 금융 관련 법령 및 공정거래법 위반 전력 등을 금융위가 따져보고 인가를 내주고 있습니다.
 

한투지주가 오는 22일 카카오뱅크 지분 16%를 카카오에 매각하고, 남은 지분 가운데 29%인 1억440만주를 한투밸류에 최종 매각하면, 카카오는 지분 34%를 가진 최대주주가 됩니다.
 

당초 한투지주는 이 과정에서 지주사가 은행 지분을 50% 이상 또는 5%이하로만 보유할 수 있도록 한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라 한국투자증권에 해당 지분을 넘기려 했으나 한투증권이 지난 2017년 공정거래법상 5,0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게 문제가 되면서 손자회사인 한투밸류자산운용에 넘기기로 결정했습니다.
 

금융당국이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를 카카오로 전환하라고 승인을 내준지 반년여 만에 주주전환이 마무리되는 겁니다.


또 내일(21일)로 예정된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주금납입 일정에도 차질이 없게 되면서 카카오뱅크의 BIS비율 역시 10% 아래로 떨어지며 금융당국의 권고기준을 맞출 수 있게 됩니다.


이에 카카오뱅크 측은 “내년 IPO까지 청신호가 하나 더 켜졌다”면서도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IPO는 기업으로서의 가치를 증명해야 하는 만큼 서두르지 않고 준비해나가겠다”며 “우선 올 4분기를 잘 마무리한 뒤, 확보된 자본을 바탕으로 하는 새로운 구상은 내년도 계획에 본격 반영하겠다”며 고 말했습니다.
 

최대주주 변경과 유상증자까지, 카카오뱅크가 이른바 슈퍼위크를 맞이하며 내년 IPO까지 순항할 수 있을지 시장의 기대가 모이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고현정입니다./go8382@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