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원시스, 한국철도공사 간선형전기동차 공급계약.. 3800억원 규모

산업·IT 입력 2019-11-20 14:57:15 수정 2019-11-20 15:03:44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다원시스의 '간선형 정기동차'(EMU-150) 조감도. [사진=다원시스]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전력전자기업 다원시스가 한국철도공사에 3821억원 규모의 ‘간선형 전기동차(EMU-150) 208량’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0일 공시했다. 이 회사 설립이래 단일 계약 최대규모다. 수주잔고는 9489억원이다.


간선형 전기동차(EMU-150)는 수명이 다된 기존 동력집중식인 새마을 열차를 대체하여 각 차량 마다 동력을 장착한 동력분산식 차량이며 뛰어난 견인력과 운영의 효율성이 우수하다. 운행최고속도 150km/h, 설계최고속도 165km/h이며, 한국철도공사의 신규 건설 노선과 중앙선과 장항선 등에서 운영될 계획이다. 

다원시스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하는 동력분산식 열차는 기존 동력집중식보다 가·감속 능력이 좋아 정차역이 짧은 환경에서도 빠르게 속도를 높일 수 있고, 차량가격이 기존의 고속차량 대비 저렴하여 세계적으로도 선호되는 추세이다”라며 “인도, 미얀마 등 해외 프로젝트에서도 연이어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 19일에는 첫 수출 철도차량인 미얀마 사업의 출고가 시작됐고, 지난 4월 착공한 정읍공장 건설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