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이, 中 염성시 JV서 1차 기술개발용역비 120억원 수취…실적 기대감↑

증권 입력 2019-11-20 14:30:0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염성시 내 전력모듈, 전력제어기 생산 위한 공장 설립 중…내년 상반기 제품 출시 목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아이에이가 중국 염성시 정부와 설립한 합자법인(JV) ‘아이에이전력전자유한공사’로부터 기술개발용역비 120억원을 수취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아이에이가 받기로 한 기술개발용역비 총 243억원 중 사업 1차년도에 받기로 한 금액이다. 내년에는 약 73억원, 2021년에는 약 50억원의 기술개발용역비를 수취할 예정이다.


아이에이 관계자는 “1차 기술개발용역비로 받기로 한 120억원이 전액 입금됐고, 진행률에 따른 매출 반영에 따라 이 중 일부 용역비가 올해 3분기 매출에 이미 반영되었으며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며 “사업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는 만큼 내년 사업이 본격화되면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염성시는 국내외 완성차 업체 4곳, 자동차 부품 업체 138곳 등이 포진해 있는 중국의 주요 자동차 생산 기지로 전기차, 친환경차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내년 상반기 제품 출시를 목표로 현재 유관 업체들과 협력해 염성시 내에 전력모듈, 전력제어기 생산을 위한 공장을 설립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이에이는 올해 7월 중국 염성시 정부와 중국 전기차 및 친환경차 관련 사업 강화를 위해 합자법인인 ‘아이에이전력전자유한공사’를 설립했다. 합자법인은 전력모듈, 전력제어기 연구개발 및 생산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