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체험형 전시회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 성료

산업·IT 입력 2019-11-18 16:01:54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를 오는 18일까지 3일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됐다 [사진=만트럭버스코리아]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 자체 상용차 박람회인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가 18일 막을 내렸다.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는 자사의 차량과 기술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는 행사로, 국내 상용차 업계 최초로 2회 연속 개최됐다.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2019 행사장에는 수입 상용차 중 가장 폭넓은 제품군을 갖춘 만트럭버스의 다양한 제품이 전시됐다. 이와 함께 첨단 안전 사양(EBA, ESP, ACC) 등 만트럭버스의 제품 특장점을 생생히 경험할 수 있는 시승 체험 및 스탬프랠리, 에코백 컬러링 이벤트, 캐리커처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관람객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했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 유로 6D 배출 기준을 충족하는 엔진을 장착한 신 모델을 최초로 선보이며 방문객은 물론 상용차 관계자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마지막 날인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아태지역 총괄 ‘틸로 할터(Thilo Halter)’ 사장 및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Max Burger) 사장, 트럭 제품 및 영업 총괄 심재호 부사장이 올해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성과를 되짚어보고, 한국 시장의 중요성과 함께 만트럭버스코리아의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트럭 부문에서는 2001년 국내 시장 진출 및 이듬해 첫 트럭 판매 이후 트럭 누적 판매 1만대를 돌파하는 성과를 되짚었다. 버스 부문에서는 2층 버스 100대 판매 돌파 및 CNG 버스의 현재 성과를 발표하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지사를 통해 직접 버스를 판매하는 수입 상용차 브랜드임을 강조했다.


작년 제기된 제품 이슈 이후, 후속 조치 결과도 소개했다. 당시 제기됐던 현상에 관하여 “문제 원인을 파악하고,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진행했으며, 1년이 지난 현재까지 새로이 제기되는 이슈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특단의 조치로 만트럭버스 그룹 요아킴 드리스 회장의 ‘엔진 주요 부품에 대한 7년 100만km 연장 보증 발표’가 있었고, 이는 현재 ‘케어+7’이라는 이름의 유지보수 프로그램으로 정식 론칭 되었으며, 연말까지 500여 명의 고객에게 유지보수 혜택과 제품 안정성을 보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향후 AS역량 강화 계획도 밝혔다. 내년 상반기 중, 전국 5곳에 ‘엔진 엑셀런스 센터’를 신설하여 엔진 수리 역량을 강화하고, 부품 창고를 충북 영동으로 확장 이전하여 부품 직배송 시간을 4시간 이내로 단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사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제품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자리인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밀접하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서비스 역량 강화에 박차를 가하는 등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