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출물가 1.9% 하락…“반도체 경기 부진”

경제 입력 2019-11-14 09:00:3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수출물가가 하락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달보다 1.9% 내렸다. 1년 전과 비교해서는 7.3% 떨어졌다.

 

반도체 경기가 살아나지 못하면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수출물가가 전달 대비 2.5% 떨어지면서 전체 하락을 이끌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운데 수출 주력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전달 대비 7.2%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내림 폭은 -49.7%, 201112(-56.5%) 이후 710개월 만에 가장 크다.

 

9월 평균 달러당 1,197.55원이던 원달러환율이 지난달 1,184.13원으로 하락한 점도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원달러환율이 내리면 같은 값의 수출품이라도 원화로 환산한 가격은 내려가게 된다.

 

석탄 및 석유제품(-3.6%), 화학제품(-1.9%), 기계 및 장비(-0.9%)도 일제히 내렸다. 환율 영향을 뺀 계약통화 기준으로 봐도 10월 수출가격은 한 달 전보다 0.8%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