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메딕스, 세계최초 美 셰일가스 그래핀 수처리 설비 수주..."15조 시장"

증권 입력 2019-10-31 13:45:46 수정 2019-10-31 13:46:56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나노메딕스와 스탠다드그래핀은 미국 수처리 업체와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세계 최초로 그래핀을 활용한 셰일가스 오염수 정수설비 구축에 나선다. 현재 미국에서 운용되고 있는 셰일가스만 70만개에 달하기 때문에 향후 수주 금액은 15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나노메딕스는 31일 미국 수처리업체 미고(MIGO)와 셰일가스 오염수 처리를 위해 그래핀 필터 등 수처리 주요 설비에 대해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향후 4년간 최소 수주 보장 금액(minimum order guarantee)만 1,000억원에 달한다.


나노메딕스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되는 그래핀 수처리 플랜트 설비는 16개 필터가 하나의 세트로 들어가 정수 용량이 하루 95만리터로 플랜트 1기당 ‘30만불’가량의 그래핀 필터가 사용된다“며 ”그래핀 필터는 매달 교체해야 하기 때문에 95만리터 정수용량 기준 연간 플랜트 1기에 들어가는 교체용 그래핀 필터만 15억원 규모이며 정수용량 증가시 금액이 크게 증가한다”라고 밝혔다. 통상 필드에서 사용중인 플랜트의 정수 용량은 일일 95만리터보다 큰 톤단위이기 때문에 향후 수주금액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미고는 30만불 규모의 시제품을 위한 초도물량을 발주했다. 나노메딕스는 스탠다드그래핀이 생산한 수처리 필터 등 주요 설비를 미고에 공급하며 미고는 최종 설비를 플로리다주에 있는 인디안 라군(Indian Lagoon)지역에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설치하는 장비는 시범운전을 위한 것으로 연방항공우주국(NASA), 엑손모빌, 마라톤 등 미국의 주요 업체가 시운전에 참관한 후 구매계약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 미국 실리콘벨리에 위치한 ‘스텔라컨설팅’을 통해 미국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으로 미고는 그래핀 수처리 시설 시운전에 이어 마케팅 활동이 본격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수주 물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있다.


미고는 이미 지난해부터 스탠다드그래핀과 파트너십을 맺고 NASA와 할리버튼 등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18회에 걸친 시험가동을 성공리에 마쳤으며 현재 글로벌 메이저 석유 업체들과 그래핀 이용 정수시설 이용에 관한 라이센스 계약을 논의 중에 있다.


나노메딕스 관계자는 “현재 미국의 셰일가스를 생산하는 유정은 70만개에 달하며 미고는 미국의 셰일가스 정수 시장 규모만 1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스탠다드그래핀의 수처리 시설은 기존 정수시스템보다 오염물질을 35%가량 더 제거하는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 설치비용과 유지비가 저렴하기 때문에 현재 메이저 석유회사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나노메딕스는 수처리 설비의 본격적인 수주증가에 대비해 현재 진행 중인 그래핀 증설 시기를 앞당길 계획이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