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국제개별화의료학회 일본서 개최…'암면역치료' 유용성 발견돼

라이프 입력 2019-10-31 11:18:22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주)선진바이오텍 제공

지난 20일 일본에서 진행된 제25회 국제개별화의료학회에서 나온 암 면역치료 모니터링에 ‘cfDNA(cell-free DNA)’의 유용성이 의학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게놈 의료는 현실화될 것인가란 주제로 개최된 이번 학회는게놈의료의 방향과 의과학적, 사회적, 윤리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개별화의료를 가속화하는 해석 및 진단기술의 발전 등 게놈 의료와 개별화 의료에 대한 이해를 심화하기 위한 과정이 이어졌다

학회 발표자 아베 히로유키 박사는 "일반인 81명과 암환자 806명의 말초혈액에서 ‘cfDNA’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일반인에 비해 암환자의 ‘cfDNA’ 수치가 높았으며, 암의 진행도에 따라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진행성 4기로 진단된 환자들은 높은 수치를 보였고 암 환자에게 면역세포치료를 한 결과 치료 2~3개월 후 ‘cfDNA’ 수치가 감소하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2015 11월부터 2017 11월까지 3기 이상 암환자 128명에게 수지상세포를 이용한 면역세포치료를 시행한 결과 관해(寬解)와 부분 관해 35(27.4%), 장기불변을 포함한 83(64.9%)에서 유효한 치료효과가 있었고, 2017 11월부터 2018 11월까지 3기 이상 암환자 68명에게 HSP 암항원을 추가한 치료결과, 관해 및 부분 관해 31(45.6%), 장기 불변을 포함한 51(75%)에서 유효한 치료 효과를 얻었다고 올해 제4회 임상면역백신포럼에서 발표한 바 있다

아베 박사는수지상세포를 이용한 면역세포 치료는 개인별 면역저해작용과 암의 다양성, 암세포의 위장·회피능력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별 검사 후 개인에 맞는 암항원을 4~8종류 면역세포치료에 추가로 사용한 결과 면역세포만 단순 배양하여 치료할 때 보다 치료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그는면역세포치료는 부작용이 없는 암치료법이지만 알부민 수치가 낮고 영양상태가 좋지 않으면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기업 ()선진바이오텍은 도쿄종양내과의 면역치료와 임상연구에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다. /뉴스룸 colum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