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플러스]지누스 “연간 10개국 이상에 신규 진출 목표”

증권 입력 2019-10-30 15:37:13 수정 2019-10-30 20:21:23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윤재 지누스 대표이사[사진=한국거래소]

[서울경제TV=김성훈기자]침대·매트리스 전문 기업 지누스앞으로 연간 10개국 이상에 새로 진출해 제품 공급 국가를 10개국으로 늘리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윤재 지누스 대표는 오늘(30) 코스피 시장 상장 후 간담회를 열고 캐나다에서도 온라인 넘버원 브랜드가 됐고, 올해는 호주·일본 등 5개국에 진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1979
년 설립된 지누스는 지난 1989텐트회사로 코스피 시장에 상장했지만 중국산 저가 제품의 공세에 2005년 상장폐지 된 바 있습니다.

이후 기존 텐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매트리스·침대 등 가구사업을 시작했고, 자체 브랜드 온라인 판매로 판매 방식도 바꿨습니다.

이어 세계 최초로 매트리스를 박스에 넣어 판매하는 등 혁신적인 시도에 성공하면서 2015년에는 아마존 베스트셀러 업체로 선정됐고, 코스피 재상장에 성공한 것입니다.

지난해 기준 지누스의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시장 점유율은 27%가 넘습니다.


이번 재상장을 계기로 2039년에는 매출 100억 달러를 달성하겠다는 것이 지누스의 목표입니다.

지누스는 코스피 상장 첫날인 오늘 공모가 7만원보다 높은 73,500원으로 출발해 약 11.3% 오른 81,800원으로 장을 마쳤습니다./bevoice@sedaily.com

 

[영상취재 허재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