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고위험 ELS·DLS 발행↑…저금리에 투자자 유인

경제·사회 입력 2019-10-28 09:14:15 수정 2019-10-28 09:48:0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증권사가 발행하는 파생결합상품 중 투자 원금을 보장하지 않는 고위험 상품 비중이 지속적으로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증권사가 저금리 기조 속에 '고위험 고수익(High Risk High Return)' 상품으로 투자자를 유인해 수수료 수익을 창출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사 파생결합증권(DLS) 발행 건수 5,171건 중 원금 비보장형 상품은 3,234건으로 62.5%를 기록했다. 원금보장형은 1,937건으로 37.5%였다전체 DLS 발행 건수 중 원금 비보장형 상품 비중은 201131.7%에서 201770.9%6년 만에 2배 이상이 됐다. 이 비중은 지난해 62.5% 다소 줄었지만 올해(3분기 누적 기준)는 다시 74.9%로 커졌다.

 

다른 파생결합상품인 주가연계증권(ELS)도 마찬가지다.

전체 ELS 발행 건수 중 원금 비보장형 상품 비중은 201176.3%에서 지난해 90.5%로 커졌고 올해(3분기 누적 기준)91.9%로 더 확대됐다.

 

ELS는 주가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결합상품이고 DLS는 그 외 금리, 신용, 원자재, 환율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결합상품이다. 기초자산 가격이 일정 기간 정해진 구간에서 움직이면 약속한 수익률이 지급되고 해당 구간을 벗어나면 원금 손실을 볼 수 있는 구조로 설계돼 있다.


증권사가 발행하는
ELS·DLS 중 원금 비보장형 상품 비중이 커진 것은 저금리와 관련이 있다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20127월 연 3.35%에서 연 3.00%로 인하한 것을 시작으로 20166월에는 사상 최저인 연 1.25%로 낮췄다. 이후 두 차례 인상과 두 차례 인하를 거치며 기준금리는 이번 달 다시 연 1.25%로 하락했다이처럼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자 투자자들은 좀 더 나은 수익을 내는 상품을 찾았고 증권사는 상대적으로 공격적 투자가 가능한 원금 비보장 상품을 만들어 판 것이다. 증권사는 이런 상품을 발행할 때와 판매할 때 각각 수수료를 챙길 수 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시장에는 고위험 고수익 상품도 필요하고 저위험 저수익 상품도 필요하지만 이번에 초고위험 상품이 위험 감수 능력이 있는 전문투자자가 아닌 일반 투자자에게 은행을 통해 팔리며 문제가 됐다""적금인 줄 알고 가입했다는 고객도 있는 걸 보면 은행들이 소비자 보호에 소홀하지 않았나 싶다"고 지적했다. 또 "투자자들도 파생결합증권이 원금손실 위험이 있는 상품이므로 반드시 상품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본인 책임하에 신중히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