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 넘는 ‘고액 전세’ 6,300건 거래…5년새 4배 증가

부동산 입력 2019-10-15 08:53:09 수정 2019-10-16 08:44:5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주택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5년간 전국의 9억원 이상 고액 전세거래 건수가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9억이상 전세 실거래가 등록 현황에 따르면 2014~2018년간 전세가가 9억원 이상 거래된 건수가 20141,497건에서, 20186,361건으로 4.2배가량 늘어났다.

 

2014년 서울 1,477, 경기 20건으로 수도권에 국한 되었던 9억 이상 전세는, 2015년 대구(10)와 인천(2), 2017년 부산(6)으로 점차 거래 지역이 확대 됐다. 이에 거래건수 또한 20152,385, 20163,202, 20174,410건으로 매해 1,000건씩 증가하더니, 서울 집값이 급등했던 2018년에는 2,000여건 늘어난 6,361건에 달했다.

 

9억 이상 전세는 서울, 특히 강남3구에 밀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전국의 고액 전세거래 6,361건 중 5,000(78.6%)이 강남 3구에서 이루어졌다. 특히 강남구는 전체 전세거래 12,658건 중 2,455(19.39%), 서초구는 전체 1576건 중 1,933(18.28%)9억 이상으로, 두 곳의 전세거래 5건 중 1건은 9억을 넘는 고액전세로 나타났다.

 

한편, 강남3구외에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9억 전세 또한 201464건에서 2018477건으로 크게 늘었으며, 성남 분당과 과천이 있는 경기도 또한 20건에서 418건으로 5년새 20배 이상 증가했다. 지방에서는 대구가 2018년 현재 32건으로(수성구) 가장 많은 고액 전세가 거래됐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