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8월까지 금융사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절반 못미쳐"

금융 입력 2019-10-07 08:15:09 수정 2019-10-07 09:26:2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전자금융거래 사고를 막기 위해 금융회사가 책정한 정보보호 예산의 올해 집행률이 절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국내 금융회사 정보보호 예산 및 결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국내 은행 19곳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은 41.8%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권역별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은 카드사(8곳) 44.8%, 생명보험사(24곳) 45.8%, 손해보험사(19곳) 49.1%였다. 즉 올해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책정된 정보보호 예산을 절반 이상 집행하지 못한 것이다. 실제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금융사들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은 70∼80% 수준이었다. 2014∼2018년 은행의 집행률은 74.7%였으며, 카드사는 76.1%, 생명보험사는 78%, 손해보험사는 82.5%였다.
   
김정훈 의원은 "금융회사가 규정에 따라 계획대로 정보보호에 투자하지 않으면 전자금융사고 대응 능력이 떨어져 소비자의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크다"며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정보보호 예산 편성 비율과 집행 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집행률 제고를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