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원금비보장 DLS 발행 ‘반 토막’…43개월만 최저

금융 입력 2019-09-30 19:57:37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달 원금 비보장형 파생결합증권, DLS 발행 규모가 ‘반 토막’이 나면서 무려 43개월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8월 중 원금 비보장형 DLS 발행액은 9,957억 원으로 7월보다 49.8% 줄었습니다.
발행 건수도 242건으로 38.9% 감소했습니다.
특히 월간 DLS 발행액은 2016년 1월의 8,587억 원 이후 3년 7개월 만의 최저치로, 올해 월평균 발행액 1조 6,328억 원보다도 39.0% 적은 수준입니다.
이처럼 원금 비보장형 DLS 발행액이 많이 줄어든 것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판매한 파생결합펀드에서 대규모 원금 손실이 발생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