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차 충전사업자에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제공

산업·IT 입력 2019-09-20 10:03:1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일 이준호(왼쪽)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과 정도양 PNE시스템즈 대표가 서울 송파구 전기회관에서 ‘전기차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국전력

한국전력은 서울 송파구 전기회관에서 PNE시스템즈와 전기차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준호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과 정도양 PNE시스템즈 대표가 참석했다. 한전은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고, PNE시스템즈는 한전이 제공하는 IT자원과 운영시스템을 활용해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소규모 사업자는 충전사업을 희망하더라도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많은 비용이 소요돼 충전시장에 진출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한전이 보유한 충전인프라 운영플랫폼을 충전사업자에게 제공함으로써 충전사업자는 장비도입이나 시스템 개발 없이 자사 고객에게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로써 충전사업자는 초기 투자비와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민간 충전서비스 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PNE시스템즈와 시범사업(‘1910~11)을 시행한 후 연내에 정식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이며, 향후 소규모 충전사업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시범기간 중 서비스는 무료이고, 12월부터는 유료화로 전환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향후 다양한 전기차 운영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충전시장 확장과 고객편의를 높이는데 선도적 역할을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