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디이, 서울시와 ‘자율주행 등 미래교통 활성화 MOU’

산업·IT 입력 2019-09-19 17:05:31 enews1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임정훈 엠디이 부사장과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엠디이

자율주행차량 전문 기업인 ‘엠디이(MDE)’가 “지난 18일 서울시와 자율주행 등 ‘미래교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엠디이를 비롯해 SK 텔레콤· KT ·삼성전자· LG 전자· LG 유플러스·현대모비스 등 다수의 기업들과 국민대·연세대·서울대·한국교통대·한양대·카이스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스마트모빌리티랩 등 대학 및 연구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서울시가 기업들과 맺은 이번 업무협약은 자율주행과 같은 미래교통 기술개발 및 실증지원을 비롯하여 안전사고 예방 조치,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규제 혁신, 기타 미래교통 활성화 등 다방면에서 함께 협력해나가기 위한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는 협약을 체결한 모든 기업·대학·연구기관에 세계 유일 5G 융합 상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등을 24시간 무료 개방해 자율주행 등 미래교통 기술 개발과 실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은 이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5G 융합 교통서비스 등 미래교통분야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해 명실상부한 세계수준의 교통선진도시로서 그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우리나라 미래교통 산업 육성과 세계시장 진출에도 아낌없는 기여를 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훈 엠디이 부사장은 “국내 중소기업은 정부와 지자체 사업에 참여하면서 지속가능성에 대한 비전을 항상 염두에 두고 자율주행 시대를 구현하기 위한 노력을 다방면으로 기울이고 있다”며 “엠디이는 자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네트워크 등을 최대한 활용하여 서울시와 함께 상호 협력하고 시민들과 함께 누릴 수 있는 미래교통 환경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전했다.


2012년 설립된 엠디이는 지난해부터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하며 자율주행 서비스 개발 사업부를 신설했고, 올 4월에는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 일대에 자회사를 설립해 자율주행 차량 제작 사업에도 진출한 바 있다.

6월에는 자율주행차량 개발 자회사인 오토모스(AUTOMOS)를 설립했고, 곧이어 레이싱 전문기업인 ‘유로모터스포츠’와 손잡고 미래형 고속 자율주행차량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엠디이는 현재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이경수 교수가 이끄는 ‘스마트 모빌리티 랩(SML)과 함께 자율주행 플랫폼을 개발하는 동시에 세종시 BRT 버스전용노선에 무인 대중교통 서비스 시행 및 제주도 오설록 티뮤지엄과 항공우주박물관 사이 승객 셔틀버스 서비스 도입도 준비 중이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