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셀트리온그룹과 2,000억원 규모 '바이오헬스 특화 펀드' 조성

금융 입력 2019-09-18 18:13:00 수정 2019-09-19 08:24:33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8일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식' 현장./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이 셀트리온그룹(회장 서정진)과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에 나선다.


산업은행은 18일 셀트리온그룹과 '바이오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바이오헬스 혁신 벤처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최초의 바이오헬스 산업 특화 협력모델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바이오헬스 유망 중소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자금 및 경쟁력 제고방안을 제공해 소재 국산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이후 바이오산업 혁신생태계 조성과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의 달성을 위해 먼저, 셀트리온그룹과 공동으로 최대 2,000억원 규모의 바이오헬스 육성 펀드와 2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한다. 아울러, 바이오의약품·화학의약품 분야의 제품개발·설비투자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산업은행의 벤처투자 플랫폼을 활용, 셀트리온그룹과 협력사들의 기술개발·이전·사업화를 주선하는 등 구체적인 협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동걸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금번 체결되는 협약은 글로벌 바이오 선도기업인 셀트리온그룹과 국내 대표 정책금융기관인 산업은행이 주도하는 최초의 협력모델로, 두 회사의 활발한 상호교류를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을 위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산업은행은 향후 다양한 금융지원 확대를 통해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바이오헬스 선도기업과 사업협력을 강화하여 국내 바이오산업 혁신생태계가 정착되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은행은 바이오헬스 산업 전반에 대규모 자금을 공급하고 있는데, 향후에도 다양한 직·간접 금융상품을 활용해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에 주력할 예정이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