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24시간 비상상황 관리”

경제·사회 입력 2019-09-17 16:41:25 수정 2019-09-18 09:07:4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북도는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도내 22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고 차단에 나섰다. 

현재 영주, 경산 등 7개 시·군에 고정형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있고 울릉을 제외한 나머지 시·군 주요 진·출입로에도 거점소독시설을 임시로 설치하고 있다.

도내 양돈 농가 740여곳에는 담당관을 지정해 전화로 예찰을 강화하고 방역 대책 상황실 운영과 24시간 비상상황 관리에 들어갔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양돈 농가는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축제 등에도 참여하지 못하도록 시·군에 조치했다""파주 발생 농가와 도내 농가 간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