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암호자산 거래 인정하면서 이용자 보호할 수 있어"

경제 입력 2019-09-09 08:27:39 수정 2019-09-10 09:51:22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민병두·김병욱·최운열 등, 독일 슈투트가르트 증권거래소 대표단과 면담

민병두 의원(오른쪽 세번째)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장실에서 BSG대표단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민병두 의원실]

지난 6일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대문 을)이 독일 슈투트가르트 증권거래소(보어 슈투트가르트, BSG) 대표단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민 위원장은 "기존 틀 안에서 암호자산 거래를 인정하고, 이용자를 충분히 보호할 방법이 있다"고 밝혔다.


BSG는 1860년 출범한 독일 제2의 증권거래소로, 그 자회사 소와랩스는 지난 1월 암호자산 거래 플랫폼 '바이슨'(Bison)을 출시한 바 있다. 전통 금융기관이 암호자산 업계에 본격 진출한 사례로, 그간 보수적인 경향을 띄어온 제도권 거래소가 암호자산 분야를 긍정하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평가받는다.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독일 사례가 보여주듯 기존 틀 안에서 암호자산 거래를 인정하고, 이용자를 충분히 보호할 방법이 있다"고 언급하며 "기술은 장려하되 역할을 제한하는 식으로 우리도 조속히 관련 입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욱 의원은 "기존 IPO에 대비해 ICO가 가진 장점을 국민에게 납득시켜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알렉산더 홉트너 대표는 "IPO는 일반적으로 투자 자격 제한과 지역적 한계를 수반한다"며 "글로벌 개인 투자자들의 아이디어를 수용할 수 있다는 점에 ICO의 결정적인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최운열 의원은 "'규제당국은 기술이 아니라 기능을 규제해야 한다'는 홉트너 대표 말씀이 핵심이라고 본다"며 "그 취지를 우리 정부에 적극 전달하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