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45% “추석에도 출근”…절반은 “수당 없어”

경제·사회 입력 2019-09-06 08:32:09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의 절반이 추석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출근할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6일 직장인 427명과 알바생 765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근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직장인의 45%, 알바생의 65%가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추석 당일인 13일에도 근무하는 직장인과 알바생은 63%였다. 직장인 직무별로는 영업·관리 직무의 59%, 홍보·마케팅의 58%, 생산·제조의 53%가 출근 예정이라고 답해 비중이 높았다. 아르바이트생은 매장관리 업무 76%가 추석 연휴에 출근한다고 답했다.

추석에 근무 예정인 응답자 가운데 ‘별도 수당 없이 평소와 같은 급여가 지급된다’고 답한 직장인은 48%, 알바생은 57%에 달했다. 또한 직장인의 26%, 알바생의 11%만이 추석 근무로 보상 휴가가 주어진다고 답했다.
   
추석 연휴에도 출근하는 이유로는 ‘매장·사무실이 정상 운영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57%로 가장 많았고, ‘추가수당 등 돈을 벌기 위해 자발적으로 출근’이 41%로 뒤를 이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