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 선물 평균 구입비 ‘24만원’… 응답자 절반 ‘10~20만원’

경제·사회 입력 2019-09-05 10:37:14 수정 2019-09-09 09:40:24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오는 12일 추석을 앞두고 추석 선물 예산으로 10~20만원을 예상한 이들이 대부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5일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3일까지 5,380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추석선물 계획’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G마켓에 따르면, 추석 선물 구입 비용으로 응답자 절반(50%)이 ‘10만∼20만원’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20만∼30만원’(27%), ‘30만∼40만원’(12%), ‘40만∼50만원’(6%), ‘50만원 이상’(5%) 순이었다. 중간값에 응답 비율을 감안해 계산한 평균 추석 선물 예산은 24만원으로 파악됐다.


부모님 선물로는 ‘건강식품’이 인기였다. 응답자의 52%가 ‘건강식품’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고, 과일과 육류 등 ‘신선식품’(19%), ‘안마용품’(7%) 등이 뒤를 이었다. G마켓 관계자는 “건강식품, 먹거리, 안마용품 등 부모의 건강을 챙기려는 심리가 반영된 것”이라고 풀이했다. 

 

본인이 받고 싶은 선물로는 ‘패션의류 및 잡화’(17%)‘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건강식품(15%), 신선식품(15%), 생활·미용가전(11%), 가공식품(10%) 등의 응답이 나왔다. 임정환 G마켓 마케팅실 실장은 “먹거리 중심이던 명절 선물이 이제는 건강식품, 패션의류, 미용가전까지 다양한 품목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뻔한 선물보다는 받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실속 선물을 주는 문화가 자리잡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