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아이, 회처리사업 탄력 기대…정부 日 석탄재 방사능 전수조사 개시

증권 입력 2019-09-04 10:45:5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가 일본산 석탄재에 대한 방사능 및 중금속 전수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비디아이의 회처리 및 정제설비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원주지방환경청은 3일 동해항을 통해 수입된 일본산 석탄재 약 4,000톤에 대한 방사능 및 중금속 요염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시료 분석을 통한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일본산 수입허가는 보류되며 기준치를 초과하게 될 경우 전량 수입이 불허된다.

석탄재는 시멘트 원료로 사용된다. 한국시멘트협회에 따르면 작년 국내 시멘트 업체들이 사용한 석탄재는 315만톤으로 이 가운데 40%가 일본으로부터 수입됐다. 일본산 석탄재가 방사능 및 중금속 기준치를 초과해 수입이 금지되면 국내 수요량의 40%를 국산 석탄재로 채워야 하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회처리 설비 1위 기업으로 꼽히는 비디아이의 회 정제시스템이 주목된다. 비디아이의 회 정제 시장 점유율은 50%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 정제시스템은 화력발전을 하면서 발생하는 석탄재를 정제하는 기술로 이를 통해 석탄재의 80% 가량을 시멘트의 원료로 이용할 수 있다.

비디아이 주가는 지난 8월 정부의 일본 석탄재 전수조사 방침 발표 당시 장중 8.5%까지 깜짝 상승한 바 있다./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