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서울 주택거래 9·13대책 후 최대

부동산 입력 2019-08-24 07:04:40 수정 2019-08-26 08:27:23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달 서울의 주택 거래량이 작년 9·13대책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12,000건을 넘어,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이 신고됐습니다.

이 통계는 거래 신고일 기준 집계로, 주택거래신고 기간이 60일인 것을 감안하면 9·13대책 이후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진 겁니다.

특히 지방·경기지역 거주자의 서울 주택 매입 건수가 총 3,000건에 육박했는데, 이 역시 9·13대책 이후 최대 기록입니다.

다주택자 양도세와 종부세 중과, 대출 건수 제한 등 주택 수에 대한 규제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강남권 주택에 대한 원정투자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