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업계 최초 로봇자동화 시스템 도입.. 비용 80% 이상 절감

산업·IT 입력 2019-08-20 09:37:50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휴넷]

평생교육기업 휴넷이 교육업계 최초로 로봇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시스템을 도입해 업무 효율을 높이고 있다. RPA 시스템이란 사람이 하고 있는 단순 반복적인 업무를 알고리즘화해서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한 기술을 말한다. 


휴넷은 교육 콘텐츠 품질관리 업무 즉 오탈자 및 영상의 정상 작동 검수 업무, 교육의 운영과 비용 정산 업무, 해킹등의 의심 IP를 추적하여 차단하는  업무 등에 RPA를 도입하여 무려 80%이상의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
RPA 시스템은 서비스 분야에서 활발하게 도입되고 있는데 KEB하나은행, 우리은행등이 도입하여 수천개 기업의 신용등급 자동 업데이트, 자금세탁 고위험군 데이터 자동 추출 등에서 수억원의 비용 절감효과를 얻고 있다. RPA 시스템은 외국에서 더 활성화되고 있다. 미국의 골드만삭스(Goldman Sachs)는 약 1500만 달러를 투입하여 숙련된 애널리스트 15명이 4주동안 걸리는 복잡한 금융데이터 분석을 단 5분만에 처리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강준호 휴넷 IT사업부 이사는 "RPA 시스템이 사람을 대체한다기 보다는 단순 업무는 휠씬 효율적으로 처리 할 수 있는 로봇에 맡기고 사람들은 창의적이고 더 중요한 업무에 투입할 수 있어서 기업들의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휴넷의 경우 RPA시스템을 도입한 팀원들은 대부분 단순업무에서 벗어나 새로운 업무를 맡을 수 있게 됐다. 특히 로봇은 365일 24시간 쉬지 않고 일할 수 있으며, 한가지 일만을 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업무를 스케쥴링하여 처리하므로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향후 RPA를 자체 개발한 교육 플랫폼에 탑재하여 서비스함으로서 고객사들은 단순한 교육 행정 업무를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처리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