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세수입 증가율, 성장률의 3.5배…10년새 최고 세수탄성치

경제·사회 입력 2019-08-20 09:15:13 수정 2019-08-20 09:17:28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세수가 1년 전보다 28조원 이상 더 걷히면서 세수탄성치가 최근 10년 사이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세수탄성치란 세수증가율을 경상성장률로 나눈 수치로 세수탄성치가 1이면 경제가 성장한 만큼 세수가 늘었다는 뜻이고 1보다 높으면 경제가 성장하는 이상으로 세수가 더 걷혔다는 뜻이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2018회계연도 결산 검토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세 수입은 1년 전보다 10.6% 늘어난 293조6,000억원으로, 명목성장률 3%에 비해 3배 이상 빠르게 올랐다.

 

지난해 경상성장률이 3.0%라는 점을 감안하면 세수탄성치는 3.54였다.


기록적인 세수탄성치를 보인 것은 국세 수입이 1년 전보다 28조2,000억원 더 걷혔기 때문인데 정부는 법인 실적 개선과 부동산 시장 호조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