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늘자 자금세탁 의심거래 100만건

금융 입력 2019-08-19 21:26:3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국내에서 불법재산이나 자금세탁 등으로 의심되는 금융거래가 100만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예산정책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 접수된 의심거래보고 건수는 972,000여건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전년보다 86.5% 급증한 것으로 예산정책처가 공개한 최근 10년간 의심거래보고 건수 중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다만, 97만여건 중 FIU 전문가의 상세 분석까지 이어진 사례는 26,000여건에 불과했습니다.

 

예산정책처는 가상화폐가 자금세탁 위험이 높다고 보고 정부가 관련한 자금세탁 규제를 부과하자 예상대로 건수가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습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