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불매" 대형마트 노조, 매장 內 반일 운동 나섰다

경제·사회 입력 2019-08-08 13:11:34 수정 2019-08-08 13:14:0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마트산업노동조합

마트노동자들이 매장 내에서 반일 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노조)7일 전국 대형마트에서 일본 제품 안내 거부하는 버튼을 유니폼에 부착하고, 대형마트 매장 앞에서 피켓 시위와 현수막을 게시하는 행동에 나섰다.

 

지난달 24일 마트노조는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마트노동자 일본 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역사 왜곡과 경제 침탈을 규탄한다"며 "전국민적인 일본 보이콧에 동참하기 위해 대형마트 내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전후해 마트노조는 전국의 대형마트에 일본 제품 안내 거부 현수막을 부착하고 점포 안팎에서 일본 제품 안내 거부친일적폐세력 규탄의 내용이 담긴 피켓시위를 시작했다이마트,롯데마트, 홈플러스 대형마트 3사를 비롯한 다수 마트 회사에 일본제품 판매중단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현수막 게시와 피켓시위를 진행하면서 추가로 마트노조의 전조합원은 매장 내 일본 제품에 대한 안내를 전면 중단하고 이를 알리는 버튼을 유니폼에 부착하고 근무하는 실천을 시작했다. 또한 모든 지회는 매장 앞에서 일본 제품 안내 거부 피켓팅을 계속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마트노조의 안내 거부 버튼은 조합원 뿐만 아니라 협력업체노동자 등 마트에서 일하는 모든 노동자들이 스스로 유니폼이나 가방 등에 버튼 달기에 동참하고 있다.

      

시민들의 호응도 적극적이다. 응원과 지지의 목소리는 물론이고 피켓시위를 하는 마트노동자에게 수고한다며 음료수를 주고, 피켓시위에 함께 동참하기도 했다. 지나가던 한 시민은 피켓시위를 보고 자녀에게 얘기해주며 함께 피켓을 들고 나서기도 했다. 마트노조 허영호 조직국장은 참여 매장은 계속 확대되고 있다. 앞으로도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을 것이며 매장 안팎에서의 반일 피켓시위, 또한 버튼 부착처럼 일터에서 노동자 스스로 할 수 있는 방식으로 반일운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