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UAE 항공회담 시작…중동항공사 증편 요구에 ‘촉각’

산업·IT 입력 2019-08-07 09:10:49 수정 2019-08-07 09:12:2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서울경제DB

국내 항공사들이 ‘한국-아랍에미리트(UAE) 항공 회담’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7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UAE 아부다비에서 한-UAE 항공 회담이 시작됐다. 회담에서 UAE는 인천~UAE(두바이·아부다비) 노선 증편을 최소 2배 이상 늘려달라고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UAE의 에미레이트항공은 인천∼두바이 노선에 주 7회, 에티하드항공은 인천∼아부다비 노선에 주 7회 운항하고 있다. 이를 최소 주 14회로 늘려달라는 것이다. 양국은 이미 지난해 6월에도 항공 회담을 열었지만,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회담이 결렬된 바 있다.UAE의 요구대로 한-UAE 노선 증편이 이뤄지면 한국의 유럽행 여객 수요 잠식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UAE 항공사들의 가격 경쟁력이 국내 항공사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다. ‘오일 머니’를 기반으로 막대한 정부 보조를 받는 혐의가 있는 UAE 항공사들이 유럽 하늘길을 점령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에미레이트항공 이용객 가운데 72%, 에티하드항공 이용객의 63%가 UAE를 거쳐 유럽이나 아프리카로 가는 환승객이었다. 가격은 대한항공보다 20~30% 정도 저렴했다. 기종도 문제다. UAE 항공사들은 480석이 넘는 최신 A380 여객기를 투입한다. 대한항공이 두바이 노선에 투입하는 218석 규모의 A330은 경쟁상대가 되지 않는다는게 업계 시각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 항공사가 유럽 노선에서 철수한 뒤 UAE 항공사들이 가격을 높일 가능성도 있다”며 “정부가 정치적인 논리가 아닌 항공산업 보호 측면에서 협상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