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부동산신탁 수익증권' 유통 플랫폼 도입

금융 입력 2019-08-06 16:35:54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5일 KEB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장(왼쪽)과 김재영 KEB하나은행 신탁사업단장(오른쪽), 예창완 카사코리아 예창완 대표이사(가운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이 지난 5일 카사코리아(대표이사 예창완)와 업무협약을 맺고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플랫폼' 서비스와 관련해 본격적인 업무제휴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카사코리아는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기업 중 하나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카사코리아는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을 활용해 신탁회사가 발행한 부동산신탁 수익증권을 전자증서 형태로 유통하고, 이 전자증서를 활용해 투자자간 상호거래가 가능한 유통 플랫폼을 제공하게 된다. 동시에 KEB하나은행은 수익증권 발행 부동산신탁의 인수, 블록체인 노드 참여, 그리고 플랫폼 이용자를 위한 계좌개설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그간 기관투자자와 사모펀드 중심으로 운영되던 중소형, 상업용 부동산의 투자 기회가 개인 손님들에게도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KEB하나은행이 이번 혁신금융서비스의 특례 조치로, 부동산신탁에서 수익증권을 발행할 수 있게 되면서 금전 외 신탁에서 수익증권을 발행하는 2012년 신탁법 개정 이후 최초 사례가 될 전망이다. 또, 은행권 최초로 전자증서 매매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자금의 이동 및 거래 신뢰도를 높이고 안전하게 기록하는 분산원장을 카사코리아와 공동으로 운영하게 된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대표는 협약식에서 “이번 사례는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 소비자와 가까워지고 있음을 대표하는 사례다”라며 “앞으로도 KEB하나은행은 디지털을 통한 다양한 기술혁신으로 부동산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산이 디지털화 되어 활발히 활용됨으로써 금융 소비자의 편의를 높여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