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은행 신청 10월 접수…신청기업에 전과정 컨설팅

금융 입력 2019-07-16 13:42:33 수정 2019-07-16 13:43:1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제3인터넷전문은행(인뱅) 예비인가 절차가 10월부터 다시 시작된다.
   
금융당국은 16일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예비인가 재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오는 10월 10일부터 15일까지 예비 인가 신청을 받고, 신청일로부터 60일 안에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본인가 신청 후 1개월 안에는 최종 심사 결과를 낼 예정이다. 이르면 올해 안에 새 인터넷은행이 나올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금융당국은 인가심사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인가의 기존 틀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최대 2곳까지 인가하고, 인터넷전문은행법에 따른 모든 업무를 허용할 예정이다.

심사 기준은 종전과 같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 집단)만 아니면 된다.

금융당국은 이번 인가 과정에서 외부평가위원회 운영 방식 등 일부 변화를 줬다.
   
금융위 위원들이 외평위 심사 결과를 심도 있게 검토하게 한다는 차원에서 필요한 경우 외평위원장을 금융위 전체회의에 불러 심사 취지를 들을 계획이다.


또 외평위 구성에는 개입하지 않는 등 외평위의 독립성을 존중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금융위는 이번 인가 절차의 모든 과정에서 컨설팅을 제공한다.

신청 직후부터 끝날 때까지 상담과 안내를 강화하는 것이다.
   
한편, 금융위는 지난 5월 26일 키움뱅크는 혁신성이, 토스뱅크는 안정성이 부족해 예비인가가 부적절하다고 권고한 외평위의 의견을 받아들여 두 개사의 예비인가 신청을 모두 불허한 바 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