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美 국제발명품전시회 금상·특별상 수상

산업·IT 입력 2019-07-12 13:55:0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달 26일 오창수(가운데) 한전 특허부장과 발명 직원들이 미국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금상 및 특별상을 수상하고 있다. / 사진제공=한국전력

한국전력은 지난 624~26일 미국 실리콘밸리 산타클라라 전시장에서 열린 ‘2019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2개의 발명품을 출품해 금상 및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2019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품전시회는 국제발명자협회(IFIA)가 주최하는 국제적인 발명대회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 중국, 대만, 사우디 등 14개국 125점이 출품됐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전은 자체 개발한 지중 전력구 감시장치활선상태 현수애자 실시간 절연성능 진단장비를 출품했다. 현수애자는 송전선로에 쓰는 고압용 애자로 사용전압에 따라 개수를 직렬로 접속해 지지물에 매달아 쓰는 구조로 돼있다. 애자는 전선로나 전기기기의 나선 부분을 절연하고 동시에 기계적으로 유지 또는 지지하기 위해 사용되는 절연체를 말한다.

 

지중 전력구 감시장치는 자율주행 모노레일에 열화상카메라 장비를 장착해 연중 24시간 지중 전력구 설비상태를 진단하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 활용시 전력구 점검을 위해 작업인력이 전력구 안으로 직접 들어갈 필요가 없어진다.

활선상태 현수애자 실시간 절연성능 진단장비는 가공 송전선로 애자의 절연저항을 측정해 절연 성능을 진단하는 장비로 측정 결과를 무선통신으로 실시간 전달함으로써 측정과 동시에 애자의 이상 유무를 진단할 수 있다.

 

김태옥 한전 기술기획처장은 이번 수상으로 자체 개발한 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알렸다면서 향후 기술이전 및 제품수출 등 해외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