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SK텔레콤, '5G·로봇' 공동 개발

산업·IT 입력 2019-06-25 09:18:18 수정 2019-06-26 10:23:55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IFA 2018에 LG전자 로봇 클로이가 전시된 모습. /서울경제DB

LG전자와 SK텔레콤이 5G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한 로봇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25일 서울 금천구 가산R&D 캠퍼스에서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과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5G·로봇 융복합 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의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LG전자 자율주행 로봇을 실내지도 구축, 보안, 안내 등에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R&D)을 진행하기로 했다.
5G MEC은 5G 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이다. 전송 구간을 줄이고, 전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지연 시간도 단축하는 장점이 있다.
LG전자 로봇이 SK텔레콤의 초고속·초지연성(데이터 전송 과정에서 빠른 응답속도) 특성을 가진 5G MEC을 활용하면 자율주행을 하면서 촬영한 대용량 영상 데이터를 데이터센터와 끊김없이 빠르게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미 운용하고 있는 LG전자의 '클로이'와 같은 안내 로봇은 물론 영상 보안 서비스와 실내지도 구축 등 다양한 융복합 기술에 활용할 수 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