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5억달러 규모 그린본드 발행…금리 2.597% '역대 최저'

산업·IT 입력 2019-06-18 17:42:2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전력은 지난 175년 만기, 5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린본드는 세계 금융시장에서 발행유통되는 채권으로 자금의 용도가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의 친환경 투자로 한정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친환경 투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한전은 신재생 및 친환경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자 그린본드 발행을 결정했다. 한전은 국내 공기업으로는 최초로 UN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지속가능목표)와 그린본드 사용처를 연계시키고, 이에 대한 외부인증기관(Sustainalytics)의 인증을 얻었다.

 

발행금리는 미국 5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 1.847%에 국가, 기업 신용도 등에 따른 가산금리 0.75%를 더한 2.597%로 국내 공기업이 발행한 글로벌 그린본드 중 역대 최저수준이다. 발행예정액(5억달러) 대비 6(30억달러)의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최초 제시 금리(2.847%)보다 0.25%포인트 낮아진 2.597%수준으로 발행했다.

 

한편, 통화스왑을 통해 원화로 환산해 지급할 금리는 1.223%로 국내 전력채 발행과 비교해서도 0.414%포인트 낮은 금리로 조달함에 따라 금융비용을 크게 절감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특히 이번 발행은 최근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전의 펀더멘탈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와 한전 채권의 높은 투자수요를 확인한 계기가 되었다는 설명이다.

 

한전은 그린본드 발행으로 조달할 자금을 기존 채권에 대한 차환과 국내외 태양광 및 풍력발전 사업, 전기 자동차 구매 및 충전인프라 구축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그린본다 발행으로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조달재원 다변화를 통한 저금리 조달로 금융비용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