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1,000세대 선정

부동산 입력 2019-06-18 14:44:5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주변지역 정비계획 구상도. / 자료=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지방 중소도시와 읍면지역을 위주로 150세대 내외의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 등을 짓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을 통해 올해 약 1,000세대의 장기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1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주택연구원에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에 참여할 지자체를 모집하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 국토부와 사업시행자인 LH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추진 경과와 우수사업 사례를 소개하고, 제안 공모일정 및 참여방법 등을 안내한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지자체가 해당지역에 필요한 임대주택의 유형과 공급호수를 먼저 제안하는 수요 맞춤형 공급 방식이다.

 

건설비용 및 임대주택 건설관리운영 등은 정부 지원을 받은 사업시행자(LH)가 부담하게 되며, 건설 사업비 중 일정부분(10% 이상)은 해당 지자체에서 분담한다. 사업 대상지로 선정될 경우 공공임대주택 건설 사업과 함께 대상지 주변의 낙후된 지역의 활성화를 위한 주변지역 정비계획(마을계획) 수립도 지원받을 수 있다.

 

주변지역 정비계획은 해당 지역에서 개별적으로 추진 중이거나 신규 추진 예정인 각종 시설 개선 사업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이 임대주택 건설 사업과 연계성을 가지고 체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는 마을단위 정비 계획을 말한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많은 지자체가 참여하여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누리게 되고 지역공동체에 새로운 활력이 생겨나는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