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배철강, ‘20년 노후 98%’ 송유관 강판 생산 부각에 강세

증권 입력 2019-06-18 13:50:4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가 노후 기반 시설 안전강화에 32조 투자에 나서는 가운데 문배철강이 송유관용 강판 생산이 부각돼 강세다.
18일 오후 1시 47분 현재 문배철강은 전 거래일보다 3.30% 상승한 3,470원에 거래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지하시설물 가운데 20년 이상 된 비율은 ▲ 송유관 98% ▲ 통신구 91% ▲ 하수관로 40% ▲ 가스관 35% 등에 이른다.
정부는 이들 노후 시설을 교체하거나 개량에 나설 계획이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