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국회 방치할 수 없어…오늘 오후 의총 소집할 것”

경제·사회 입력 2019-06-17 10:49:3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서울경제 DB

더 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 없다.”

 

길어지는 국회 파행을 두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정상화 협상 등에서) 할 만큼 했고 참을 만큼 참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며 오늘로써 우리는 비정상화한 국회를 매듭지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특별한 일도 없이 (짝수달에 임시국회를 열도록 한) 국회법을 본인이 어겨놓고 그것을 핑계로 국회를 방치하는 것은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오늘 오후에 원내대표는 의총을 소집해주길 바란다. 의총을 통해 결의를 다지고 국회를 정상화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