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파업 이탈 가속화…3분의 2 정상출근

산업·IT 입력 2019-06-10 10:49:2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르노삼성자동차가 전면파업에 나선 가운데, 조합원들의 참여율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전면 파업 이후 두 번째 정상 근무일인 10일 오전 근무자 1,429명 가운데 1,029명이 출근해 정상출근율 72%를 기록했다.

노조원 기준으로도 주간 근무조 1,079명 가운데 67%에 해당하는 723명이 출근했다.

현충일 공휴일인 6일에는 특근 신청자 69명 가운데 67명이 정상 출근했고, 파업 이후 첫 정상 근무일인 7일에도 주간 조 66%, 야간 조 55%가 정상출근하는 등 파업 참여율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부산공장 생산직 조합원 상당수가 현 집행부의 강경노선에 동의하지 않으면서 파업 지침에 따르지 않고 정상출근하고 있다”며 “조합원 출근율은 갈수록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노조는 “전체 근로자 가운데 조합원 비중이 절반에 그쳐 출근율 자체를 따지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며 “핵심 공정의 경우 파업 참가율이 높아 라인을 가동하더라도 정상적인 생산은 이뤄지지 않는 등 파업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르노삼성차 노조는 재협상 협의 결렬로 지난 5일 오후 5시 45분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