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락, NRP 기업 선정… ‘마키나이츠’ 모바일 AR 게임 개발 박차

산업·IT 입력 2019-05-30 17:21:00 enews1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투락은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하는 국내 VR·AR 기업 육성 사업인 ‘NRP (New Reality Partners)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NRP 프로그램을 통해 투락은 6개월간 총 1억원의 개발지원금을 받게 된다. 회사는 이를 통해 액션 RPG 게임 ‘마키나이츠’의 모바일 AR(증강현실) 버전을 제작해 오는 11월에 iOS와 안드로이드에 동시 론칭할 예정이다. 


투락이 선정된 NRP 프로그램은 심사를 거쳐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및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VR·AR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된 ‘NRP 4기’에게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앞으로 6개월간 자금 및 공간 지원, 기업 컨설팅, 해외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한다. 


회사 관계자는 “투락이 NRP에 선정된 것은 다양한 콘텐츠 제작 기술력과 글로벌 진출 가능성 등을 인정 받았기 때문”이라며 “이번 육성사업을 기반으로 모바일 AR 버전용 마키나이츠 론칭과 더불어 향후 모바일 버전용 마키나이츠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ICT·SW 산업 육성 지원 사업에도 선정돼 마키나이츠 게임 홍보 동영상 제작을 추진 중”이라며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모바일 게임, 애니메이션, 보드게임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투락은 최근 국내 및 북미, 유럽, 일본 등에 닌텐도 스위치 전용 액션 RPG 게임 마키나이츠를 정식 출시한 바 있다. ‘마키나이츠’는 언리얼4 엔진 기반으로 제작돼 화려한 그래픽은 물론 주변 오브젝트 파괴 효과 등 다양한 액션 연출이 특징이다. /인터넷뉴스팀 enews1@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