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텍, ‘베젤리스’ 스마트폰 시장 확대 수혜 기대감 고조

증권 입력 2019-04-29 09:46:13 수정 2019-04-29 10:27:1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화면 테두리를 없앤 ‘베젤리스’ 스마트폰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관련 핵심 장비를 공급하고 있는 파인텍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애플을 시작으로 LG전자, 삼성, 화웨이, 샤오미 등이 잇따라 베젤리스 스마트폰을 선보이고 있다. 시장조사기업 트렌드포스 산하 위츠뷰에 따르면 올해 2분기부터 베젤리스 스마트폰 핵심부품인 COF 공급 부족이 발생하기 시작해 하반기 공급부족률이 6~7%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파인텍은 액정표시장치(LCD)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기반으로 쓰이는 필름 소재 부품인 COF 관련 본딩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COF 본딩과 COP(Chip on plastic) 본딩을 한 장비로 처리 할 수 있는 복합 본딩 장비인 플렉서블용 OLED 본딩장비를 개발 및 공급하고 있다. 파인텍 관계자는 “최근 국내는 물론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기업 BOE, CSOT 등으로부터 복합 본딩장비 관련 구매의향서를 수령하면서 자사의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전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특정 패널형태 전용 설비에서 다양한 디스플레이 패널도 동시 생산 가능한 복합장비로 전환하는 추세다. 파인텍은 최근 6개월간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을 위한 개조 및 공장 효율화를 위한 기존장비 개조 수주를 약 141억원 규모로 받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파인텍은 베젤리스 스마트폰 핵심 부품인 COF 관련 본딩장비뿐 아니라 다양한 패널을 동시 생산할 수 있는 복합 본딩장비를 개발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췄다”며 “OLED 본딩 장비의 수요 증가에 따른 지속적인 수주를 통한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