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개인·프리워크아웃 신청자 3만명 육박… 경기악화 영향

금융 입력 2019-04-08 08:40:41 수정 2019-04-08 08:42:1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에 개인워크아웃과 프리워크아웃을 신청한 수가 3만 건에 육박했다.
8일 신복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개인워크아웃 신청자는 2만2,425명, 프리워크아웃 신청자는 6,666명이었다. 둘을 합치면 2만9,091명이 신복위에 채무조정을 신청한 것이다.
이는 전 분기인 작년 4분기와 비교해 2,552명 급증한 규모다.
개인·프리워크아웃 신청은 작년 3분기와 4분기에는 각각 전분기보다 165명, 109명 줄었지만 올해 1분기 큰 폭 증가세로 전환해 3만명에 육박했다.


신복위 개인워크아웃은 연체 기간이 90일이 넘는 금융채무 불이행자에게 이자를 모두 감면해 주는 제도다. 신복위가 별도로 정한 취약계층은 원금 90%까지도 감면한다.
프리워크아웃은 연체 기간이 30일이 넘고 90일 미만인 단기 연체 채무자의 상환 기간을 연장하고 이자율을 낮춰주는 제도다. 연체가 생긴 금융소비자가 금융채무 불이행자로 전락하지 않도록 사전에 구제하는 제도다.


개인·프리워크아웃 신청자 증가 요인으로는 일차적으로 경기 악화를 꼽을 수 있다.
빚을 갚지 못하고 연체하는 사람이 많아진 만큼 도움을 청하는 사람도 많아지는 것이다.
지난달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 상황’을 보면 작년 비은행 대출 연체율은 1.55%로 1년 전보다 0.17%포인트 상승했다.
한은은 영세 자영업자,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차주의 채무 상환능력이 저하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금융당국이 지난해 12월 서민금융 지원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올해 2월 개인채무자 신용회복지원제도 개선방안을 내놓는 등 서민금융 지원을 늘리면서 관련 제도가 많이 알려진 영향도 있다.
작년 하반기 들어 신용회복위원회와 서민금융진흥원은 ‘찾아가는 서민금융 상담’ 등 현장 홍보를 강화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