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층 아파트 줄줄이 분양… 제2 용산 꿈꾸는 ‘청량리’

부동산 입력 2019-04-05 16:08:58 수정 2019-04-05 20:13:24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교통 요지로 꼽히는 청량리역 주변 역세권 개발이 본격 시작되면서 이 일대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특히 초고층 아파트 단지 3곳이 들어설 예정이라 기대감이 큰 상황인데요. 유민호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일대.

오전부터 역과 버스환승센터를 이용하려는 시민들로 붐빕니다.

청량리는 서울 동북권과 종로, 동대문 등 도심을 잇는 교통 요지지만, 집창촌과 낙후된 이미지 탓에 수요자들의 주목을 받지 못했던 곳입니다.

 

최근 청량리역 주변 역세권 개발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오르면서 주변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는 중입니다.

특히 최고 65층에 달하는 초고층 아파트 단지 3곳이 분양을 시작하면서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

 

[브릿지]

과거 이곳 일대는 집창촌 등 유흥업소가 밀집해 있던 지역입니다. 현재 전면철거가 완료됐고, 초고층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지난주 분양한 청량리역 효성 해링턴플레이스는 평균 311의 높은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최고 경쟁률도 1041에 달했습니다.

 

한양도 오늘(5)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 모델하우스를 열고 두 번째 주자로 나섰습니다.

최고 59층 높이로 들어서는데, 1,12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입니다.

 

[인터뷰] 김주영 / 분양 관계자

청량리 역세권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많은 고객이 관심을 갖고 있는데요. 특히 저희뿐만 아니라 주변에 롯데건설, 효성중공업 등이 초고층으로 11개 동이 들어오면서

 

분양 현장을 찾은 방문객들도 역세권 입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이지수 / 서울 금호동

“(기대감) 굉장히 많죠. 입지야 여기가 교통의 요충지가 될 것이라고 다들 많이 알고 계셔서 저도 되게 좋아 보여요

 

역과 가장 가까운 곳에 들어설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 L-65’도 이달 분양을 목표로 막판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최근 인천 검단신도시 등 수도권 외곽은 청약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는 상황.

반면 입지가 좋고,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은 모델하우스를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취재 이창훈 /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