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멈춰선 일본 자동차…유통·금융업도 코로나19 쇼크

경제·사회 입력 2020-04-02 17:03:06 수정 2020-04-07 15:09:59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서청석] 일본의 제조업·유통·금융업 등이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요타와 닛산 등 일본의 주요 자동차업체 8개사가 모두 일본 내 생산 전면 또는 일부 중단 계획을 밝혔습니다. 


또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주요 백화점의 지난달 매출액은 1년 전과 비교해 40% 안팎으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가가 하락하면서 일본 금융권도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은 보유하고 일본 주식 가격 하락으로 인해 지난달 말까지인 회계연도 결산에 394억엔, 한국 돈으로 약 4,550억원의 손실을 계상한다고 발표했습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