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계속되는 ‘셀코리아’…외인, 15거래일 연속 순매도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의 순매도 행렬이 15거래일 연속 이어지고 있다. 이는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이어진 22거래일(2015년 12월 2일~2016년 1월 5일) 연속 순매도 이후 가장 긴 기록이다. 시장에서는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 리밸런싱과 미중 무역분쟁, 한일 무역갈등 등 불확실한 대내외 요건이 외국인의 자금 이탈을 야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425억원 어치의 주식을 팔아치웠다. 지난..

      증권2019-11-27

      뉴스 상세보기
    • “4차 산업혁명 시기 매력적인 투자처 ‘중국’”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KB자산운용이 어제 저녁 ‘차이나 데이’를 열고 중국의 성장 가능성을 강조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중국 초상증권 홍콩 리서치센터장을 비롯한 중국 측 전문가와 KB자산운용 펀드매니저 등이 강연을 통해 중국 시장 가능성을 분석했습니다. 이소연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국내 운용사 중 중국 시장 운용에 앞장서고 있는 KB자산운용이 지난 12일 ‘차이나 데이(CHINA DAY)’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제시 구오(Jessie Guo) 중국 초상증권..

      증권2019-11-13

      뉴스 상세보기
    • MSCI 반기 리뷰 결과, 케이엠더블유 ‘희’ 신라젠 등 ‘비’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8일 발표된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반기 리뷰 결과로 인해 관련 종목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이날 오전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MSCI는 지수 반기 변경 결과 발표를 통해 MSCI 스탠더드 지수에 케이엠더블유를 추가하고 한미사이언스, 셀트리온제약, 신라젠 등 3개 종목을 제외한다고 밝혔다. 강송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한국 증시 투자 자금 규모가 약 55조원이라고 가정하면 이번 편입에 따른 케이엠더블유 매입 수요는 850억원 수준”이라고 추산했다. 이..

      증권2019-11-08

      뉴스 상세보기
    • 케이엠더블유, MSCI 지수 편입… 신라젠 등 3개 종목 제외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반기 리뷰 결과가 8일 공개됐다. 이날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MSCI는 지수 반기 변경 결과 발표를 통해 MSCI 스탠더드 지수에 케이엠더블유를 추가하고 한미사이언스, 셀트리온제약, 신라젠 등 3개 종목을 제외한다고 밝혔다. 강송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한국 증시 투자 자금 규모가 약 55조원이라고 가정하면 이번 편입에 따른 케이엠더블유 매입 수요는 850억원 수준”이라고 추산했다. 이어 “지수에서 제외되는 한미사이언스,..

      증권2019-11-08

      뉴스 상세보기
    • MSCI 반기리뷰 발표…KMW 등 편입 전망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앵커]한국시간으로 내일 새벽, MSCI 반기 리뷰 결과가 공개됩니다. 오는 11월 정기변경을 앞두고 발표되는 결과에 따라 지수 편출입 종목 등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증권업계에서 공통적으로 편출입을 예상하는 종목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이소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기자]한국시간으로 내일(8일) 새벽,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MSCI’의 반기리뷰 결과가 발표됩니다.11월 정기변경을 앞두고 발표되는 이날 반기 리뷰에서 지수 편출입 종목들이 공개되면, 오는 26일 종가를 기준으로 27일 3차 리밸런싱..

      증권2019-11-0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MSCI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MSCI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MSCI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