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SEN마감시황]코스피, 개인·기관 동반 매수에 힘입어 상승…2,350선 회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투자자의 쌍끌이 순매수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평균물가상승목표제’를 도입키로 하면서 당분간 저금리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같은날 발표된 금융위의 공매도 금지 연장 결정도 위험자산 선호 심리를 지지했다.코스피 지수는 28일 전일 대비 9.35포인트(0.40%) 오른 2,353.80에 종료됐다. 외국인 홀로 2,299억원을 순매도한 가운데 개인과 기관은 각각 1,185억원과 1,175억원을 ..

      증권2020-08-28

      뉴스 상세보기
    • [미국시장 서머리-7월29일] 개별 기업들 호재에 기반해 상승

      미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부양책 관련 민주당과 견해차가 크다고 주장하며 불확실성을 높였으나, 개별 기업들의 호재에 기반해 상승. 더불어 대형 기술주의 독점금지법 청문회 내용도 무난하게 진행된 점도 긍정적. 한편, 비둘기적 성향의 FOMC와 파월의장도 적극적인 부양책 유지를 주장하자 상승 확대.  (다우지수 +0.61%, 나스닥지수 +1.35%, S&P500지수 +1.24%, 러셀2000지수 +2.10%,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2.23%) 연방준비제도(Fed)의 지속적인 경기 부양 방침을 재확인한 ..

      증권2020-07-30

      뉴스 상세보기
    • 美연준, 무제한 양적완화 시행…가계 및 기업 신용 리스크 선제 대응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전날 임시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고 국채 및 모기지담보부증권(MBS) 매입 규모를 무한대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서 연준은 △무제한 양적완화  △회사채 유동성 지원 △가계 및 중소기업 대출 지원 등의 방안을 밝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보유한 모든 수단을 동원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하건형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5일 “기업들의 지불능력을 최대한 보전하겠다는 이번 조치는 압력을 받고 있는 ..

      증권2020-03-25

      뉴스 상세보기
    • 증권업계 “한-미 통화스왑, 원·달러 환율 등 금융시장 안정 기대”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과 미국 간 통화스왑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체결됐다. 금융업계는 최근 단기간에 걸쳐 극심한 변동성에 휩싸였던 외환 및 금융시장 안정이 기대된다는 긍정적 분석을 내놓고 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코로나19발 금융위기 탓에 이달들어서만 원-달러 환율이 80원 가까이 폭등하면서 1,300원 돌파를 목전에 둔 상황이었다.19일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양자 간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왑 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국은 연준으로부터..

      증권2020-03-20

      뉴스 상세보기
    • 대규모 부양책 ‘약발’ 먹히지 않는 美증시…원인은 ‘회사채’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로금리 선언과 양적완화(QE), 기업어음(CP) 매입 등 대규모 부양책 발표에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미 증시의 폭락 원인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로부터 촉발된 하이일드 회사채 위험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실물경기에서 발생된 회사채 위험이 은행시스템으로 전이될 가능성이 있어 현실화 될 경우 파급효과가 적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특히 현재 글로벌 금융시장 환경은 연준의 ‘약발’이 먹히지 않았다는 점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를 촉발한 리먼 사태 당시와..

      증권2020-03-1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Fed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Fed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