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한국테크놀로지, 스타모빌리티와 전혀 무관…“건설·IT 사업 집중“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가 라임사태로 물의를 빚은 스타모빌리티(前 인터불스)의 연관 의혹에 명확한 선긋기에 나섰다.김용빈 한국테크놀로지 회장은 17일 “라임 펀드 사태와 관련해 언론에 오르내리는 스타모빌리티와 한국테크놀로지는 전혀 무관한 회사”라며 “스타모빌리티의 전신인 인터불스의 전 경영진과 주식 양수도 계약을 했던 것 일 뿐 스타모빌리티의 현 경영진과는 일면식도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법원 결정으로 스타모빌리티와 확실히 선을 긋게 됐다”라며 “스타모빌리티와 관계 회사라는 등의 ..

      증권2020-09-17

      뉴스 상세보기
    •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지분 100% 확보로 지배권 강화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가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배권 강화에 나섰다.한국테크놀로지는 11일 공시를 통해 스타모빌리티(前 인터불스)가 회사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한 주식매매대금 청구 소송(2019가합530396) 판결에 따라 스타모빌리티에게 잔금을 지급해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前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이하 한국인베스트) 잔여 지분 전량을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한국테크놀로지는 이번 판결로 납부금 70억원 중 이미 납입한 계약금 및 중도금 5억 원을 제외한 잔금 등을 스타모빌리티에 납입하고, 남은 한국..

      증권2020-09-11

      뉴스 상세보기
    • 김용빈 한국그룹 회장, 그룹사 전체 ‘코로나 예방’ 전력 당부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김용빈 한국그룹 회장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예방 수칙 긴급 점검에 나섰다.김용빈 한국그룹 회장은 7일 코로나 19 확산방지 및 그룹 코로나 대응 체계 점검을 위해 비상 간부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김용빈 회장은 회의에서 “전 임직원 각자가 정부와 전문가들이 권고한 철저한 예방수칙을 따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당부했다.또한 “현재와 같은 국가적 비상상황에서는 일사불란하게 정부 대응 체계에 발맞춰야 한다”며 “최근 수도권지역 사회적 거리..

      증권2020-09-07

      뉴스 상세보기
    • 한국코퍼레이션, 법원 결정으로 새 최대주주 의결권 행사 가능…경영 정상화 ‘속도’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코퍼레이션은 김자옥 외 38인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서울중앙지방법원 2020카합21678) 신청이 모두 기각돼 임시 주주총회에서 새 최대주주의 의결권 행사가 가능해졌다고 4일 밝혔다.서울중앙지방법원 제50 민사부는 결정문을 통해 “안진회계법인이 진행한 공개매각은 나름의 심사 끝에 선정절차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며 “신주발행이 오로지 경영권 방어만을 위해 계획된 것으로 볼 수 없다”라고 판시했다.또한 “채권자들은 의혹을 제기할 뿐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소명..

      증권2020-09-04

      뉴스 상세보기
    • 대우조선해양건설, 고성수리조선소 사업 동국제강과 ‘맞손’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고성 수리조선소 사업 추진을 위해 동국제강과 손을 잡았다.종합중견 건설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철강 제조기업인 동국제강과 손잡고 경남 수리조선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회사 측에 따르면 동국제강은 지난 25일 대우조선해양건설에 사업 참여의향서를 제출하고, 향후 수리조선소 단지 조성 공사에 필요한 철강재 자원을 공급하기로 협의했다. 또한 동국제강은 선박 수리를 위한 선박용 철강 부품 등의 공급에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현재 고성 수리조선소 사업 추진에는 다수의 기업들이 참..

      증권2020-08-3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한국테크놀로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한국테크놀로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