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韓, 법인세 부담 수준 OECD 8위…소득·소비세 올려야”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우리나라 세수 중 법인세 의존도가 높아 세수 유지를 위해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세목별 조세 부담 수준의 국제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세목별 국내총생산(GDP) 대비 조세 부담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밝혔다.   OECD 회원국 중 한국의 GDP 대비 조세 부담 수준은 법인세가 8위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고, 소득세(30위)와 소비세(31위)는 낮은 수준이었다..

      경제·사회2019-11-27

      뉴스 상세보기
    • 한국, 여성취업자 증가율 30-50 클럽 1위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의 여성 고용지표가 최근 10년간 꾸준히 개선됐지만,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 등은 선진국과 큰 격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30-50클럽’ 7개국의 여성 고용지표 6개를 분석한 결과 생산가능인구수와 경제활동참가율, 취업자수, 고용률 등이 모두 오름세를 보였다고 21일 밝혔다. 30-50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인 국가로 미국과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한국 ..

      경제·사회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전경련, 대미 사절단 파견…"車 관세 제외 요청"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대미 사절단을 파견해 한국산 자동차 관세 등 통상현안과 한반도 안보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안 스테프 미 상무부 부차관보와 만나 한국 기업이 대규모 대미 투자를 하는 시점에서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는 양국 모두에 이롭지 않다며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제외를 요청했다. 허 회장은 “대외의존도가 높고 자동차가 핵심 수출품인 한국에 큰 손실이 될 것이고 미국으로서도 한국 자동차 기업의 현지 일자리가 위태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 산..

      산업·IT2019-10-11

      뉴스 상세보기
    • 대기업 10곳 중 3곳 “올 신규 채용 축소”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3곳은 신입과 경력 신규채용 규모를 지난 해보다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15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 채용 계획’ 보고서를 내고 “국내 대기업 10곳 중 8곳의 올해 신입·경력 신규 채용 규모는 지난해 수준이거나 그보다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올해 주요 대기업 대졸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신규 채용을 늘린다는 기업은 17.5%에 그쳤다. 응답 기업의 절반은 지난해 수준에서 채용 규모를 유지할 ..

      산업·IT2019-09-16

      뉴스 상세보기
    • 한경연 “韓 GDP 대비 정부부채 증가 속도 세계 3위”

      지난 2000년 이후 우리나라 정부의 부채가 세계에서 세 번째로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도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높았다. 다만 GDP 대비 정부부채는 세계 32위로 안정권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국제결제은행 BIS 비금융부문 신용통계로 정부와 기업, 가계의 부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정부 부문 부채가 지난 2000년부터 2018년 사이에 연 평균 1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아르헨티나 29.2%와 중국 17.9%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

      산업·IT2019-09-0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한국경제연구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한국경제연구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한국경제연구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