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현대경제연구원 "내년 한국경제 올해와 비슷한 양상"

      현대경제연구원은 "내년 한국 경제 상황이 올해와 비슷한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24일 '2020년 산업경기의 10대 특징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예상했다. 그는 아시아 주요국의 경기둔화, 보호무역 기조, 잠재성장률 하락 등이 2020년 한국 경제의 하방 위험이 될 수 있다고 꼽았다.그는 "중국 경제성장률은 5%대로 낮아질 것으로 보이고 인도 경제성장률도 급락했다"며 "만약 아시아 경제권의 성장세에 문제가 생기면 한국은 수출은 물론 성장률 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경제·사회2019-11-24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일본에서 걱정해 주는 한국 경제

      지난 연휴 동안 일본 도쿄를 다녀왔다. 도쿄 현지에서 만난 미국인 일본기업가는 조심스럽게 말했다. “한국 경제는 발전이 어렵지 않을까요.” 왜냐고 물으니 “한국은 좌파, 우파로 나뉘어 정치 싸움하느라 바쁜 게 발전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의 대답이 정확했기에, 동의한다는 표시로 쓴웃음을 지어 보였다. 내 나라에 대한 치부를 듣고 밝은 웃음을 지을 수 없으니 말이다. 도쿄 롯폰기힐스클럽에서 열린 주일 미국상공회의소의 세미나에 참석했을 때다.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Google과 같은 거대 기..

      오피니언2019-09-23

      뉴스 상세보기
    • OECD, 한국 성장률 전망 2.1%로 또 낮춰

      [앵커]경제협력개발기구 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 낮췄습니다. 올해 세계 경제는 금융위기 이후 최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양한나기자입니다.   [기자]OECD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2.1%로 전망했습니다. 지난 5월 2.4%보다 0.3%포인트 내린 것입니다.   작년 11월 전망 때 2.8%를 제시한 것과 비교하면 약 10개월 사이 총 0.7%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전 세계적으로 투자심리 약화와 불확실성 확대가 예상보다 ..

      경제·사회2019-09-20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수출·투자 부진 지속…사우디 피격으로 불확실성↑"

      정부가 최근 한국 경제에 관해 “생산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기획재정부는 20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9월호에서 “글로벌 제조업 경기 등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 업황 부진이 지속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와 미중 무역갈등도 지속하고 있다”며 “최근 사우디 원유시설 피격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부각 등 불확실성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정부는 그린북에서 ‘부진’이라는 표현을 지난 4월호부터 6개월 연속 사..

      경제·사회2019-09-20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수출·투자 부진 지속…日규제로 불확실성↑”

      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에 관해 “생산이 완만하게 증가했으나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고 판단했습니다.기획재정부는 오늘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 그린북 8월호에서 올해 2분기 한국 경제에 대해 “대외적으로 글로벌 제조업 경기 등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와 반도체 업황 부진이 지속하는 가운데, 최근 일본 정부 수출규제 조치와 함께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진단했습니다.정부는 그린북에서 ‘부진’이라는 표현을 지난 4월호부터 5개월 연속 사용하고 있습니다. 2005년..

      경제·사회2019-08-1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한국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한국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한국경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