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거래소·키움증권, 코넥스 기업 투자유치 돕는다

      [서울경제TV=김성훈기자]한국거래소가 ‘2019 코넥스 인베스트먼트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코넥스 상장 기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키움증권·한국IR협의회와 함께 22일·23일 양일간 열리는 이번 ‘코넥스 인베스트먼트 컨퍼런스’는 유망 코넥스 기업의 자금 지원을 돕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코넥스 상장사 71곳과 비상장기업 16곳이 참여해 합동 기업설명회를 열고, 바이오·벤처투자·기업공개(IPO) 전문가들의 세미나도 진행됩니다.한국거래소 측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

      증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금융당국 “바이오·제약주 투자 신중해야… 무분별한 투자 주의”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최근 주가 변동성을 크게 보이고 있는 바이오·제약주에 대해 금융당국의 투자 주의를 촉구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17일 “최근 바이오·제약 산업에 대한 성장가능성 및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관련 기업 주식에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많은 시간과 비용 및 고도의 기술력이 투입되는 의약품 개발과 승인 과정의 성공에 대해서는 불확실성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약에 대한 안전성 논란, 기술이전 계약 체결·해지, 임상 실패에 따른 주가 급변으로 투자자 ..

      증권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코오롱티슈진, 시장위 결정은 ‘개선기간 부여’… “1년 뒤 재의결”

      한국거래소는 11일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코스닥시장위원회(시장위) 심사 및 의결 결과를 공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를 논의한 시장위의 결정은 ‘개선기간 부여’였다. 시장위가 내릴 수 있는 결정은 상장유지, 개선기간 부여, 상장폐지 등 세 가지였다. 금융투자업계는 이 중 개선시간 부여와 상장폐지 중 하나로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지난 8월 기심위의 결정이 내려진 직후에는 상장폐지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졌다. 다만, 지난 9월 18일 시장위가 한 차례 판단을 유보한 사이 코오롱티..

      증권2019-10-11

      뉴스 상세보기
    • ‘운명의 날’ 코오롱티슈진, 오늘 오후 코스닥시장위서 상폐 여부 결정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가 11일 결정된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 및 의결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18일 시장위원회는 문제가 된 ‘인보사’와 관련해 미국 임상 3상 재개와 검찰 수사 상황 등을 고려하겠다며 최종 상장폐지 결정 기한을 한차례 연기한 바 있다. 거래소는 심의 및 의결일로부터 3일 이내에 이를 회사 측에 통지해야 한다. 시장위의 판단 결과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이 받게 되는 결과는 △상장유지 △상장폐지 △개선기간(1..

      증권2019-10-11

      뉴스 상세보기
    • IPO시장 3분기에도 여전히 침체…연말 거래소 IPO 줄줄히 대기

      올 3분기 유가증권 IPO(기업공개)시장은 개점휴업 상태다. 그나마 코스닥 시장에서 IPO가 활발하게 진행됐지만 글로벌 증시 침체 탓에 신규 상장사 절반 이상이 시초가 대비 하락세를 나타내며 3분기를 마감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분기까지 누적 신규상장 기업은 40곳(유가증권 2곳·코스닥 38곳)이다. 이 중 올 3분기 코스닥 시장에 신규 상장한 회사는 총 22개사(기업인수목적회사·리츠·이전상장 제외)로, △에이에프더블류 △펌텍코리아 △아이스크림에듀 △세틀뱅크 △플리토 △에이스토리 ..

      증권2019-09-3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한국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한국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한국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