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K-제조가 경쟁력UP 관건"... [서울경제TV][K-프리미엄 살리자]박주봉 장지상 대담 2부

      [정리=서청석 서울경제TV 기자] ​◆ 박주봉 차관, "K-제조는 일자리 늘려 국민 행복UP"진행자 : 코로나19로 주목받고 있는 제약‧바이오에서부터  문화콘텐츠 산업까지 앞으로 가져가야 할 성장 기회를 말씀해주셨는데요. 박주봉 차관님은 앞으로 K브랜드를 대표할 산업으로 어느 분야를 꼽으시는지요? 박주봉 차관 : 물론, 모든 산업이 다 중요합니다만, 우리나라의 산업환경을 고려할 때 먼저 집중되어야 할 산업은 'K-제조'라고 생각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 기조가 자리 잡은 지금, ..

      경제2020-09-15

      뉴스 상세보기
    • "그리스 신화 오카시오 여신 떠올려야"... [서울경제TV][K-프리미엄 살리자]박주봉 장지상 대담 1부

      [편집자주] 우리 정부의 효과적이고 신속한 코로나19 방역으로 시작된 'K-프리미엄'의 업그레이드 방안을 논의한 '서울경제TV SEN라이브포럼 : K-프리미엄 살리자 포럼'의 하나로 진행된 'K-프리미엄, 어떻게 업그레이드할 것인가' 대담을 지상 중계한다. 이 대담은 지난 8월 26일 서울 상암동 서울경제TV 3층 스튜디오에서 열렸고,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과 장지상 산업연구원장의 2인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혜영 서울경제TV 기자가 사회를 맡았다. [정리=서청석 서울경제TV 기자] 진행자 : 지금부터 ..

      경제2020-09-15

      뉴스 상세보기
    • '2020 유네스코 글로벌 미디어·정보 리터러시 대표회의',유네스코-대한민국 온라인으로 공동개최

      유엔 교육과학문화전문기구(유네스코, 프랑스 파리 소재)와 대한민국이 10월 26일부터 30일까지 ‘2020 글로벌 미디어·정보 리터러시 주간 대표회의 및 청년포럼’을 개최한다.   유네스코는 2012년부터 매년 10월 마지막주로 지정된 미디어·정보 리터러시(MIL) 주간을 맞아 회원국별로 돌아가며 대표회의를 개최했다. 대표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민국 유네스코 가입 7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한국세션을 제외한 모든 세션..

      글로벌2020-09-15

      뉴스 상세보기
    •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한국감정평가학회와 '제7회 감정평가사' 포럼 개최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한국감정평가사협회가 한국감정평가학회와 '제7회 감정평가사' 포럼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감정평가사 포럼은 감정평가산업 발전을 위해 산·학·연이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자 마련됐다.주제 발표에 나선 이선영 감정평가사는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을 시대에 맞게 정비해야 한다며 분법 필요성과 그 방향성에 대해 강조했다. 먼저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을 '감정평가사법'과 '감정평가법'으로 나누어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특히 독립된 '감정평가사법'을 제..

      부동산2020-09-10

      뉴스 상세보기
    • ‘2020 포스코포럼’ 열려…최정우 회장 "시대 가치 읽어야"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위기 극복을 위해 시대가치를 읽어 진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일 포스코는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급변하는 경영환경을 진단하고 그룹 미래 사업전략을 조망하는 '2020 포스코포럼'을 개최했다. 3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포럼은 외부전문가·그룹사 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변혁의 시대, 100년 기업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포스코 및 수도권 주재 그룹사 사장단과 외부전문가 등 소수의 인원만 직접 참석했고 나머지 임원들은..

      산업·IT2020-09-0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포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포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